IS 지도자 살해한 미국의 공습 내부 빈 라덴 작전 같은 규모

IS 지도자 살해한 미국의 공습 내부: 빈 라덴 작전과 같은 규모의 ‘믿을 수 없을 정도로 복잡하다’

IS 지도자

S 지도자 , 당국은 지난해 12월 알쿠라이시가 집을 떠나지 않고 있다는 첩보를 입수했다고 전했다.
바이든 대통령이 IS 지도자를 살해한 미 특수부대 작전에 대한 발언을 하다
시리아 북서부에서의 미군 특수작전 대테러 작전으로 IS 지도자 아부 이브라힘 알-하시미 알-쿠라이시가
살해된 것은 오랫동안 계획돼 있었으며 2011년 미군의 우사마 빈 라덴 소탕 작전의 규모와 규모도 그랬다고 미
행정부 고위 관계자가 밝혔다.

미군이 이슬람국가(IS)의 지도자 하지 압둘라(Haji Abdulla)를 공격했다고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17일(현지시간) 밝혔다.
알쿠라이시는 아부 바크르 알바그다디를 살해한 미국의 대테러 작전 이후 2019년 이슬람국가(IS)의 지도자로 취임했다.

시리아에서 미군의 특수 작전 공습으로 사망한 IS 지도자

미 행정부 고위 관계자는 알 쿠라이시가 폭발물을 터뜨려 자신과 아내, 그리고 거주지에 있던 아이들이 숨졌다고 말했다.
관계자들은 그가 일부러 IS와 연계되지 않은 많은 거주 가족이 있는 건물에서 사는 것을 선택한 것으로 믿고 있다고 덧붙였다.

관계자들은 그가 자살 조끼를 입고 있었을 수도 있다고 제안했는데, 그들은 이 수준의 임무를 위해 흔히 사용되는
전술이라고 말하고, 미국 공격대 팀은 폭발로 인한 영향의 범위 밖에 있다고 덧붙였다. 관계자들은 그가 자살 조끼를
입고 있었는지는 분명치 않지만 폭발물을 터뜨렸다고 덧붙였다.

IS 지도자 아부 이브라힘 알하시미 알쿠라이시
그러나 미군은 폭스뉴스에 “빈 라덴의 급습 규모와 수준”이라며 “목격자가 자택을 떠나지 않고 옥상에 가끔 가서
목욕만 할 뿐”이라고 말했다. 그는 영내 3층에 살았고, 자신의 글로벌 테러 네트워크를 운영하기 위해 2층에 사는
택배 기사들과 경위에 의존했다.

IS 지도자는 ‘절망적인 겁쟁이’로 자폭했다

바이든 부통령은 지난해 12월 첫 보고를 받고 화요일 아침 일찍
대통령 집무실에서 작전을 수행하라는 지시를 내렸다.

시리아 아트메 마을에서 미군 공습으로 사망한 아이의 시신을 남자들이 옮기고 있다. 이슬람국가(IS) 지도자
아부 이브라힘 알 하시미 알 쿠라이시가 공습 중 자신의 가족이 사망한 폭발로 사망했다고 미국이 밝혔다.
12월 초, 지휘관들은 영내 테이블톱 모델을 상황실로 가져와 작전에 대한 평가를 발표했다. 당국은 이번 공습이 심각한 위험 요소 중 하나라며 “믿을 수 없을 정도로 복잡하고 위험하다”고 말했다.”

국가 안보 소식통은 폭스 뉴스에 그가 사망할 당시 법무부가 알 쿠라이시의 신원이나 소재에 대한 모든 정보에 대해 1,000만 달러의 현상금을 제공했다고 말했다. 이 같은 제안은 미국과 이라크 정보기관의 조언에 따라 이뤄졌다.

이 포스터는 아부 이브라힘 알-하시미 알-쿠라이시에 대한 정보를 얻기 위해 1000만 달러의 현상금을 내걸었다. 그는 아미르 무함마드 사이드 압달-라흐마 알-마울라라는 이름으로도 알려져 있다.
바이든 부통령은 “건물 안에 있는 것으로 추정되는 아이들의 수가 많고, 주거용 건물이라는 점을 고려해 주거용 건물 전체를 파괴했을 공습이 아닌 지상군을 이용한 특공대 급습을 선택했다”고 말했다.

바이든 부통령은 27일(현지시간) 특수부대의 공습이 공습보다 우리 국민에게 더 큰 위험을 안겨주고 있다며 국방부에 민간인 사상자를 최소화하기 위해 가능한 모든 예방조치를 취하라고 지시했다.

관계자들은 총 8명의 아이들이 수용소를 빠져나와 안전한 곳으로 옮겨졌다는 것을 알았을 때 백악관 상황실 안에 “큰 안도감”이 있었다고 폭스 뉴스에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