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드레아스 코넬리우스는 윌리엄 살리바

안드레아스 코넬리우스 우승을 맞보다

안드레아스 코넬리우스

덴마크의 교체 선수 안드레아스 코르넬리우스(Andreas Cornelius)는 스타드 드 프랑스(Stade de France)에서 열린 네이션스 리그(National League)에서 보유국인 프랑스(France)를 꺾고 뒤에서 2골을 기록했습니다.

Karim Benzema는 오른쪽 윙에서 컷 인한 후 3명의 수비수를 제치고 슬로인하는 등 놀라운 노력으로 득점을 시작했습니다.

Cornelius는 Pierre-Emile Hojbjerg의 공을 위에서부터 수평으로 발리했습니다.

그리고 60분 교체 선수는 긴 볼을 향해 달려온 뒤 타이트한 각도에서 슛을 던지면서 경기에서 승리했습니다.

전 카디프 스트라이커가 국제 경기에서 두 골을 넣은 것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A1 조와의 활기찬 개막전에서 양 팀 모두 여러 차례 기회를 가졌습니다. 전반전에 덴마크의 Joakim Maehle가 골대 바깥쪽을 때렸고 벤제마는 오프사이드로 골문을 허용하지 않았습니다.

코르넬리우스의 두 골 사이에 프랑스의 은골로 캉테가 골대를 맞고 덴마크의 크리스티안 에릭센이 우고 요리스를 막아냈다.

디펜딩 챔피언에게 불리한 밤에 프랑스는 파리 생제르맹 스트라이커 킬리안 음바페와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수비수 라파엘 바란을 부상으로 잃었습니다.

프랑스 감독인 디디에 데샹(Didier Deschamps)은 일주일 동안 아버지가 사망한 후 경기에 결장했다.

안드레아스

벤제마가 발롱도르를 수상해야 하나?

벤제마의 레알 마드리드와 리버풀의 논란이 된 챔피언스리그 결승전 이후 스타드 드 프랑스에서의 첫 경기는 다행히도 경기장 밖에서의 사고 없이 통과됐다.

리버풀 팬들은 지난 토요일 과중한 치안, 조직적 혼란, 과밀한 상황에 대해 설명했습니다. UEFA는 이 문제에 연루된 팬들에게 사과했습니다.

Ralf Rangnick의 오스트리아는 다른 경기에서 크로아티아를 3-0으로 꺾은 후 A1 조를 이끌었습니다.

2012년 4월 9일, 자신의 고향팀인 FC 쾨벤하운 소속으로 오르후스 GF와의 리그 경기에서 데뷔전을 치렀다.
자신의 데뷔시즌인 2012~13 시즌에 32경기에서 18골을 터뜨리면서 자신의 재능을 모두에게 알렸으며,
팀이 덴마크 수페르리가 타이틀을 거머쥐면서 생애 첫 트로피를 들어올리는데 성공했다.

그리고 이를 눈여겨 본 카디프 시티에서 러브콜이 들어왔고, 2013년 6월 27일, 클럽레코드로 카디프 시티에
입단하면서 김보경의 동료가 되었다. 당시 카디프 시티가 프리미어 리그로 승격했기 때문에 코르넬리우스는
데뷔 2년차에 프리미어리그 무대를 밟게 된 셈이다.

하지만, 카디프에서는 주전 자리를 찾지 못해 8경기 출전에 그쳤고, 결국 2014년 1월 31일, 반년만에
겨울이적시장을 통해 쾨벤하운으로 돌아왔다.

쾨벤하운으로 돌아온 뒤 2016-17 시즌까지 총 84경기 출전, 29골을 넣으면서 준수한 활약을 보여주었다. 특히 2016-17 시즌에는 거의 주전으로 출전해서 리그 12골을 포함하여 총 21골을 득점하며 커리어하이를 달성했다.

또한 그의 활약에 힘입어 쾨벤하운은 3시즌간 2번의 리그 우승과 3번의 리그 컵 우승을 달성했다.